띵스팬티를 영업하여 봄 ★雜談

친구 통해서 우연히 알게 되어 직구한 띵스팬티. 한국에서 대행으로 판매하는 곳도 있는 것 같은데, 그냥 공식사이트에서 사도 바로 보내줍니다. 배송료가 바로 옆 동네 일본은 $9로도 가능한데 한국은 그냥 $20 내야하니 아까운 마음은 들지만, 추천링크 타고 들어가면 $10 할인되고, 세 개이상 사면 또 할인되니 모아모아 사면 될 듯. 

요즘 생리대 관련해서 말들이 많아서 인지 한국어 블로그에도 후기가 많이 늘긴 했지만, 과연 이게 제대로 생리대 역할을 하는것 인가 반신반의 하면서 샀는데, 정말 신세계가 열렸다!! 그냥 좀 도톰한 속옷을 입고 있는데 생리대 역할을 해주니까, 일회용 생리대 특유의 불편함이나 피부의 가려움이 완벽하게 없어졌다. 이미 오랫동안 일회용 생리대에 익숙해져 있어서 '생리는 어쩔수없이 이만큼 불편한 것'이라고만 생각했었는데, 띵스팬티를 입고나니 도대체 5-6일 내내 그걸 어떻게 하고 다녔는지 모르겠다. 생리대때문에 피부 뒤집어지는 저와 같은 분들에게 정말 격하게 추천하고 싶습니다. 

그러나. 띵스팬티의 아주 명확하고 치명적인 단점은 '도대체 언제 갈아 입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것(ㅠㅠ). 나는 처음 띵스팬티를 사용했던 날이 주말이었는데, 너무 편안해서 오랜시간 방치하다가 살짝 실수를 해버렸음. 그것도 그럴것이 딱히 불편하지도 않고, 눈에 보이고 그런게 아니니까 그냥 괜찮겠지 하고 있다보면 실수를 하게되는 듯. 가장 대용량(?)인 힙허거도 탐폰 두 개분 용량이니, 첫 째날, 둘 째날에 하루종일 하고 있는 것은 어려울텐데, 그럼 언제 갈아입으면 되는건가요...?! 계속 사용하면서 경험(?)을 쌓아가면 괜찮겠지만, 내 몸이 '아 이번달은 좀 많아' '오늘은 좀 적을거야' 이렇게 알려주는 것도 아니니까. 이 부분은 일회용 생리대보다 훨씬 불편하다. 

그리고 의외로 많이들 걱정하시는 손세탁 해야하는 부분은, 나는 샤워하면서 그냥 슥슥 빨아서 널어두니 금방 마르기도 했고... 나로서는 '생리대 안해도 되는 편안함>>>>>>손세탁하는 귀찮음' 이었지만, 이건 정말 개인적인 부분일 듯. 게다가 면생리대와 비교하면 띵스팬티는 검은색이라 아무것도 안보여서 세탁할때도 별 생각이 안나는데, 이 아무것도 안보이는 점은 또 단점으로 이어지니까 ㅋㅋ

결론적으로는 나는 띵스팬티를 2~3개정도 더 구매 할 예정! 생리 초반에 긴 시간 외출하거나 일 하고 있을때는 어쩔 수 없이 일회용 생리대를 사용해야 하겠지만, 집에 있을 때나 잠 잘 때, 넷 째날 이후로는 그냥 띵스팬티로도 충분할 것 같다. 피부 예민하신 분들은 꼬옥 사보시길. 저의 추천링크도 수줍게 붙여둡니다 >> http://fbuy.me/f2saC 


덧글

  • 2017/09/04 19:1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9/05 09:3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초코홀릭 2017/09/05 09:32 # 답글

    사이즈 조언좀 주실수 있나요? 힙허거가 나을지 하이웨이스트가 나을지도 감이 잘 안오네요 ㅎ
  • 2017/09/05 09:5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